'자전거로 세상을 여행해보고 싶다'

 그 여정은 태평양부터 대서양까지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기로 결정했다. 2019년 4월 21일 블라디보스톡으로 향하는 배에 올랐고 타지키스탄에서 사고로 귀국하기 전까지 8개월 동안 극동과 중앙아시아의 7개국을 지나며 13,000km를 여행했다. 지상 위의 모든 것을 말려버리려는 고비사막의 건조함부터 자고 일어나면 가지고 있는 물이 모두 얼어버려 길의 눈을 파먹어야 했던 파미르 고원까지 매일이 모험이었다. 하루종일 한 마디도 할 필요가 없는 날도 많았다. 그러나 그 길 위에서 단 한번도 나를 떠나지 않은 고독은 위로가 되는 동행이었고, 가르침을 주는 선생님이었다.


현재 전시 위너준현 개인전 : 길 그리고 고독 - 유라시아 자전거 횡단
지난 전시 8989 예술가 클럽 단체전 : 네 개의 예고편 혹은 조각들 그리고...
지난 전시 이예진 개인전 : 산책
지난 전시 손진 개인전 : Poetry&Thought
지난 전시 구구 개인전 : 내 마음이 어중간한 크기라 느낄 때
지난 전시 차종휘 개인전 : 도시구성 / 都市構成 / Urban Composition
지난 전시 청화 개인전 : O(zero) waves expanded ver. NO.1
지난 전시 박민기 : 하늘, 색
지난 전시 조영호 : 숲의 아이